한국로타리역사 > 국제로타리3730지구

한국로타리역사

우리 나라의 로타리 운동은 1927년 京城RC가 창립되고 RI 가입이 승인된 것이 그 시초다. 그 후 1935년 釜山RC, 1937년 平壤RC, 1938년 大邱RC가 창립됨으로써 로타리 운동 확산의 좋은 계기를 맞았으나 제2차 세계대전 발발로 그 활동이 중단됐다. 해방 후 1949년 경성RC는 가입증서에 의하여 서울RC라는 새 이름으로 재발족 하였고, 그 후 1952년 부산RC, 1954년 대구RC, 1955년 한양RC, 1957년 인천·남서울·전주·대전RC 등이 창립되었다. 1960년 12월 RI 이사회는 1961년 7월 1일 우리 나라에 독립된 지구 설립을 결의하고, 상기 11개 클럽으로 구성된 375지구가 탄생하게 되었다.

한국로타리는 1995년 7월 1일을 기하여 단독 존9 시대를 맞았으며, 2009년 7월 1일부터 존9, 10(A)로 재편성되어 1.5존으로 확대되었다. 17개 지구 중 5개 지구(3590, 3610, 3660, 3710, 3720지구)가 존10(A)에 포함되며, 존10(B)는 홍콩, 마카오, 대만, 몽골로 구성된다.
존9은 4년마다, 존10(A)는 8년마다 2년 임기의 RI 이사(理事)를 배출한다. 현재 한국로타리는 17지구 1,505클럽, 회원수 59,131명이다.
지난 1973년에 한국로타리장학문화재단이 설립되어 2010년 9월말 현재 940억 원이 넘는 출연금으로 그 동안 대학생 3만2,587명에게 총 577억 원 장학금을 지급했다. 장학문화재단은 매년 70억 원 이상 장학금을 지급해오고 있으며 외국인에게 총 22억8,4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폭넓은 장학 문화사업을 벌여오고 있다.

한국로타리는 회원수 세계 4위, 재단 기여도면에서도 미국, 일본, 인도, 독일에 이어 5위로서 로타리 강국으로 부상하였다. 또한 한국인 최초로 탄생한 이동건 RI 회장이 2008~09년도에 ‘꿈을 현실로(Make Dreams Real)’ 테마로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해 명실공히 세계속의 한국로타리로서 봉사의 이상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

한국로타리 봉사 사업
장학사업으로 친선사절 장학생(아웃바운드) 1,800명에게 4천만 달러, 외국인 학생(인바운드) 60명에게 100만 달러를 지원하고, 국제연구단교환 사업으로 200건을 시행하여 230만 달러를 지원했다.
인도주의 봉사 프로젝트로 로타리재단과 국가와 국가간 매칭그랜트로 실시되는 사업으로 3만 건에 3억 6,200만 달러를 지원했으며, 한국로타리는 700건을 승인하여 1,800만 달러를 지원했다.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국에서 펼치고 있는 한국로타리는 캄보디아에 학교를 비롯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 자전거 조립공장과 보건소, 부산에 고아원생 시설 이삭의 집(3억원 소요)을 건립하고, 장애인시설 차량 지원, 사랑의 집짓기 사업을 펼쳐 총 100여 건을 완공하여 전달했다.
2010∼11년도 한국로타리 17개 지구는 1억 2천만 원 사업비로 지난 8월 23일 대한적십자사에 다마스 차량 15대를 기증하고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했다. 지원한 차량은 대한적십자사에 소외계층을 위한 도시락 배달과 전국의 홀몸노인과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활용된다. 또한 탄자니아에 우물파주기 사업을 실행하고, 8개 지구는 14만 7,700달러 규모로 몽골 어린이 선천성 심장병 환자 35명 수술사업을 추진 중이다.